Categories
영천출장샵

영천출장샵 좋은곳 추천해주세요

영천출장샵 영천콜걸가격 영천출장후기 영천키스방 원조콜걸

영천출장샵 영천콜걸가격 영천출장후기 영천키스방 원조콜걸 영천오피스걸 영천대딸방 영천건마 영천타이마사지 영천출장마사지

안양출장샵

모습은 무척 낭만적이다. 누구에게도 기죽지 않고 자신의 생각을 똑부러지게 말하는 엘리자베스의 당당한 모습도 매력적이다.

평택출장샵

그럼에도, 자꾸만 눈에 들어오는 것은 엘리자베스와 다아시가 서로에 대해 제대로 알아가며 사랑에 빠지는 장면이 아니다.

고양출장샵

영천출장샵 영천콜걸가격 영천출장후기 영천키스방 원조콜걸

자신들의 마음을 제대로 표현하지 못하는 내성적인 제인(로자먼드 파이크 분)과 귀여운 빙리(사이먼 우즈 분)의 풋풋한 사랑도 눈길을 끈다.

남양출장샵

가난하지만 있는 척해야 하는 베넷가의 고민이 웃음 속에서도 느껴지는 섬세한 연출도 마음에 든다.

내심 엘리자베스 편인 줄 알았더니 기성 세대를 대변하는 캐서린(주디 덴치 분) 공작 부인의 모습은 변화가 쉽지 않음을 다시 한번 느끼게 한다.

영화가 주는 매운 느낌은 ‘결혼’에 대한 여전하고도 위력적인 ‘편견’ 때문이었다. 제인 오스틴의 원작소설 <오만과 편견>이

1813년에 출간된 것을 충분히 감안하더라도 불편한 것은 영화적 상황과 흡사한 개인적 경험들 때문이다. 무려 200년이 지났음에도 그리 변하지 않는 상황들에 적잖이 소름이 돋는다.

20년 전, 엘리자베스의 엄마처럼 엄마가 그랬다. 물론 친구들의 엄마들도 그랬다. 당시의 기준으로 결혼 적령기에 이른 언니를 붙잡고 엄마는 결혼을 노래 불렀다. 그 노래가 언니에게 통하지 않자 필자를 붙들고 노래를 불렀다. 엄마의 노래는 결혼을 선택함에 있어 결정적이진 않았지만 큰 영향을 미쳤다. 엄마의 노래는 아직도 끝나지 않는 돌림노래처럼 미혼인 동생을 향해 여전히 불려지고 있다.

엄마는 대단히 행복한 결혼 생활을 했을까? 단언컨대, 아니다. 친구들이 전해준 부모의 결혼 생활 역시 그리 행복한 것은 아니었다. 언니의 친구들도 동생의 친구들도 부모의 결혼 생활을 보며 결혼하고 싶다고 말하는 사람은 거의 없었다. 행복하지는 않더라도 최소한 불행하지 않아야 하는데, 아쉽게도 눈에 보이는 대부분의 결혼은 불행에 가까웠다. 이전 세대의 많은 부모들이, 특히 엄마들이 하는 말은 “자식 때문에 참고 살았다”거나 “나만 참으면 된다, 그것이 여자의 일생이다”였다.하지만, 많은 부모들이 미리 약속이나 한 듯 꼭 결혼을 해야 할 것처럼 굴었다. 자식을 너무나 사랑해, 불행 중에 행복을 찾으며 성찰하라는 의미로 일부러 인생의 고행길로 들어서게 하는 걸까. 혼자 살아도 어차피 인생은 고달프니 같이 고달파할 짝지를 꼭 찾아주고 싶은 간절한 사랑의 일환일까. 나는 아니더라도 너는 행복하게 살 수 있을 것이라는 희망의 표출일까.

많은 부모들에게 결혼은 남들 다하니까 해야 하는 일이지 않았을까. 결혼에 대해 진지한 성찰을 하고 결혼을 권하는 부모들은 거의 없었다. 부모들에게 적령기에 이르렀음에도 결혼하지 않은 자식은 남부끄러운 일 중 하나였다.